블로그 이미지
본 블로그는 사단법인 역사문제연구소의 블로그입니다.
역사문제연구소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46,714total
  • 13today
  • 39yesterday

 

[청소년과 시민을 위한 20세기 한국사 8]

주제와 쟁점으로 읽는 20세기 한일관계사 (정재정, 역사문제연구소 연구위원)

 

 

 

  “백 년 전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했던 한국은 끈질긴 독립운동 끝에 70년 전 해방을 이룩했고, 우여곡절 끝에 50년 전 일본과 국교를 재개했으며, 절치부심 끝에 현재 일본과 대등한 수평적·대칭적 파트너의 지위에 올라섰다. 이 기간 동안 한국과 일본은 변화무쌍한 국내외 정세의 변동 속에서 복잡다단하게 얽힌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관계를 맺어왔다. 한일관계의 과거와 현재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미래와 비전에 대해 확고한 신념을 갖는다면, 역사인식과 과거사처리 등의 문제를 둘러싼 갈등과 대립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과 일본은 반목과 대립의 역사만큼이나 교류와 협력의 역사도 두텁고 길다. 양자를 균형 있는 관점으로 살펴봄으로써 위기에 처한 한일관계를 평화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게 하는 진지한 모색을 시작해야 한다.”

 

일제의 한국강점, 8·15해방, 한일조약과 국교재개,

경쟁과 협력의 21세기로 나아가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직시해야 할 바로 그 역사

현대 한일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지나온 백 년을 돌아본다

 

 

현대 한일관계사 개설서 최초 출간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아우른 폭넓은 시야

한일관계사를 보면 한국 경제발전사가 보인다?

 

  한국과 일본은 수많은 정치적 격동기를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헤쳐왔다. 그러는 동안 한국은 자금과 기술을 건네받는 입장이었다가 세계시장에서 선두권을 다투는 산업강국이 되어 일본과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되었고, 문화적으로는 한류붐을 통해 일본사회에 큰 대중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기도 하다. 양국이 맺고 있는 관계의 실상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떼놓고 하나만 들여다봐서는 도저히 알 수 없는 다면적이고 복합적인 총체이다. 지금까지 한일관계의 정치적 측면(특히 식민지 시기에 집중하여)이나 문화적 측면(‘한류에 집중하여)을 단편적으로 다룬 성과는 드물지 않았지만, 이 모든 측면을 종합적으로 포괄하는 역사서는 없었다. 독자들은 이제 이 책을 통해 비로소 한일관계사라는 복합적인 다면체를 한눈에 살필 수 있게 될 것이다. 특히 양국의 굵직한 정치적 변동이 양국 관계의 변화 및 양국 경제발전의 계기들과 맞물려 돌아가는 장면들을 보고 있노라면, 놀라운 깨달음과 함께 더 큰 역사공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일본 수상은 왜 자꾸 야스쿠니신사에 갈까?

독도를 둘러싼 논쟁의 역사는 어디서 시작됐지?

한일관계의 첨예한 쟁점들을 역사적 시야로 풀어내다

 

  일본군 위안부를 비롯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배·보상 문제, 원폭 피해자를 위시한 전쟁 피해자들의 구제 문제, 재일한인을 비롯한 강제적 디아스포라들의 역사와 현실, 역사 교과서 왜곡 문제, 독도 영유권 문제일제강점기의 과거사청산과 역사적 화해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한 데서 비롯된 수많은 역사(인식) 문제들은 오늘날까지 한일 양국의 정부와 민간을 갈등과 대립으로 몰아가고 있다. 양국의 역사인식의 골이 깊고 크지만, 대화를 통해 이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제대로 된 역사를 아는 일이다. 바로 지금 첨예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현안들을 역사적 관점에서 차분히 풀어낸 이 책은 양국 국민들의 역사 바로알기대화 시작하기의 출발점이 되어줄 것이다.

 

 

국교재개 50, 그러나 가깝고도 먼 한국과 일본

역사인식의 깊은 골을 메워 나갈 첫 걸음

  한국과 일본은 곧 국교재개 50주년을 맞이한다. 1910년 일제의 한국강점부터 1965년 한일조약 체결까지의 국교단절 기간과 엇비슷한 시간이 흐른 셈이다. ‘한일조약의 한계에 대해서는 이 책에서도 냉철하게 살피고 있지만, 국교재개 이후 50년 동안 한국과 일본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를 공유하면서 다른 어느 나라보다 밀접한 관계를 형성해온 것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베스트셀러 [··쇠]의 저자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한국과 일본을 쌍둥이 형제같다고 비유했을 정도이다.

 

  그런데 지금 한일관계는 어떤가? 두 나라는 현재 정상회담을 열지 못할 정도로 불편한 최악의 관계에 놓여 있다. 두 나라 국민들 중에 서로를 믿을 만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섯 명 중 한 명이 채 안 된다. 그렇다면 한일월드컵을 공동개최하고 한류붐을 통해 대중문화를 함께 즐긴 우호와 친선은 허상이었을까? 기술과 자본의 협력으로 포항제철을 건설하고, 학자와 시민의 연대로 일본 역사 교과서 왜곡을 바로잡은 것은 아무 의미도 없는 일이었을까?

 

  이 책의 저자 정재정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꾸준하게 한국과 일본의 역사대화를 추진해온 경험을 토대로 조심스럽게 묻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국민들은 어떤 선입견을 가지고 현대 한일관계의 역사를 바라보고 있는 건 아닌가? 모르는 것을 안다고, 틀린 것을 맞다고 확신하면서 목소리만 높여온 것은 아닌가?” 작금의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장기적·종합적 관점에서 현대 한일관계의 역사를 균형감각을 가지고 거시적으로 재구성하는 일이 시급하다.

 

  “이제 동아시아의 정치적 미래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오랜 유대를 성공적으로 재발견할 수 있는지 여부에 따라 크게 좌우될 것이다.” 재레드 다이아몬드

 

 

 

point lesson

현대 한일관계사의 시대별 특징

 

  제1(1945~1965) 한국과 일본이 식민지 지배로 야기된 과거사를 정리하고 국교를 재개하기 위해 노력한 시기.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의 틀 안에서 14년에 걸친 한일회담을 진행한 양국은 역사인식과 손해배상 등을 둘러싼 견해차이를 끝내 좁히지 못한 채 정치적 편의에 따른 제각각의 해석이 가능한 불완전한 한일조약을 체결함으로써 이후 한일 역사갈등의 불씨를 남겼다.

 

  제2(1966~1979) 한국과 일본이 수직적·비대칭적 관계를 맺은 시기. ‘한일조약을 통해 청구권자금을 받게 된 한국은 일본의 자본과 기술을 도입해 경제개발에 박차를 가했고, 곧 아시아의 신흥공업국가로 부상하게 된다. 그러나 경제적으로는 일본으로부터 소재와 설비를 수입함으로써 수직적 분업관계가 고착화되고, 정치적으로는 박정희 정권의 만주인맥을 중심으로 한 비공식적 유착관계가 자리 잡은 시기였다.

 

  제3(1980~1997) 한국과 일본이 수직적 관계에서 벗어나 상대적 수평화 단계로 진입한 시기. 자본과 기술 면에서 일본 의존도를 낮추고 세계시장에서 일본 기업과 선두를 다투는 한국 기업들이 늘어났다. 정치적으로는 국제냉전이 약화되면서 한일의 반공연대도 느슨해지고, 양국의 정치적 민주화와 사회적 다원화가 진전되었다. 일본의 국력은 답보하는 반면 중국 세력이 강대해져, 동아시아 국제정세가 크게 변화하기 시작한 시기였다.

 

  제4(1998~현재) 한국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일본을 제치거나, 한일합작으로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스포츠와 예술, 대중문화의 협력과 경쟁도 활발해졌다. 그러나 일본에서 자민당 독주의 보수정치가 강화되면서 역사인식과 영토 문제를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 중국과 일본이 노골적인 대립을 벌이는 상황이 점점 잦아지고 있다. 또한 미국이 동아시아를 중시하는 태도로 돌아서면서 중국과 경합 또는 마찰하는 정세가 조성되었다.

 

 

차    

발간사 ‘20세기 한국사를 펴내며

책머리에 공생공영의 지혜, 역사에서 배운다

 

01 일본제국의 유산과 남북 분단국가

    현대 한일관계의 원점, 일제의 한국강점

    스페셜 테마 : 강점인가 병합인가? 불법인가 합법인가?

    일제의 식민지 지배와 항일독립운동

    해방과 분단국가 수립, 그리고 일제의 유산

 

02 한일조약의 체결과 국교재개

    한일회담의 경과와 논쟁의 추이

    한일회담 반대운동과 각국의 입장 차이

    한일조약의 내용, 과제와 보완, 그리고 평가

    국교의 전개, 유착과 갈등의 변주

    스페셜 테마 : 김대중 납치사건과 박정희 저격사건갈등과 유착의 단면

 

03 재일한인과 남··일관계

    식민지 신민臣民의 삶과 고투

    해방된 민족의 생존과 모색

    북송사업의 추진과 상흔

    정주 외국인의 긍지와 공생

    스페셜 테마 : 일본인을 사로잡은 재일한인 스타들

 

04 경제발전과 상호의존

    한일교역의 재개와 6·25전쟁의 특수효과

    수출주도 경제개발과 수직적 분업구조의 형성

    스페셜 테마 : 모방에서 극복으로삼성과 일본

    고도경제성장의 지속과 무역불균형의 심화

    수평적 분업구조의 출현과 상호협력의 모색

 

05 인간왕래와 문화 교류

    귀환, 그리고 왕래의 재개

    문화협력과 교류 증진

    대중문화, 금지와 개방 그리고 공유와 혼효

 

06 역사갈등과 평화공영

   역사인식을 둘러싼 마찰과 조율

   전후보상과 피해자 지원활동

   스페셜 테마 : 그러나 삶은 계속되어야 한다한국 원폭 2세 환우 김형률 씨 이야기

   역사인식의 상호이해를 향한 모색과 연대

 

07 글을 맺으며_미래와 세계를 향한 한일관계의 재구축을 바라며

    현대 한일관계의 단계별 특성

    한일관계의 위상 변화와 내셔널리즘의 충돌

    미래와 세계를 향한 한일관계의 새로운 비전

  

 

지은이 정재정

  한국 근대사와 한일관계사의 전문가이다. 서울대학교와 도쿄대학교에서 학부와 대학원을 마치고 문학박사를 취득했다. 현재 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동 대학교의 인문대학장, 대학원장 등을 역임했다.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한일관계사학회 회장, 국사편찬위원회, 서울시사편찬위원회, 역사문제연구소 등의 위원을 맡은 바 있다. 한일 양국 정부가 지원하는 한일역사공동연구위원회(1, 2)의 간사로 활약했다. 주요 저서로는 일제침략과 한국철도, 1892~1945, 한국의 논리전환기의 역사교육과 일본인식, 일본의 논리전환기의 역사교육과 한국인식, 교토에서 본 한일통사, 韓國日本歷史敎育思想, 주요 역서로는 식민지 지배의 허상과 실상,한국병합사의 연구, 러일전쟁의 세기, 일본의 문화내셔널리즘등이 있다.

posted by 역사문제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